[명언]강한 인간이 되고 싶다면 물과 같아야 한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mhgsc
문화가산책
작성자 너구리        
작성일 2009-02-28
첨부#1 c0e7b9cc12.jpg (86KB) (Down:0)
   
IP: 122.xxx.93
흰밥과 붉은 밥

 

흰밥과 붉은 밥

친구의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한 선비가 조문을 왔다.
어릴적 친구가 밥을 먹고 있었는데...
그 밥이 팥밥이어서 빛이 몹시 붉었다
고지식한 선비는 이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여 말했다
“상중에는 붉은 팥밥을 먹어서는 안되네”
친구가 물었다
“왜 그런가?”
“붉은 색은 기쁨을 의미하기 때문이라네”
그러자 친구가 물었다
“그렇다면 흰밥을 먹는 사람은
모두 상중에 있다는 말인가?“

형식주의에 빠지면 헤어나기 어렵다

항상 내가 형식주의에 빠져 있지 않나 돌아보아야 한다

그러나 형식주의에 빠져 있는 사람은

자기가 자기에 빠져 있다는 사실을 알기 어렵다.

 

^*^행복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2 +:+ 마음의 눈이 밝은 사람 +:+ 운영자 8589 2005-01-02
21 단풍 촌장 8484 2004-11-02
20 인생을 낚다 [2] 여울 8292 2005-06-24
19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운영자 8199 2005-01-02
18 공과 사의 구분 너구리 8079 2009-04-02
17 무소유의 삶 너구리 8058 2009-03-21
16 비 내리는 가을 밤에 촌장 7944 2004-11-02
15 젊었을때는 인생이 무척 긴것으로 생각하나... [1] 너구리 7824 2010-03-30
14 가을 편지 촌장 7782 2004-11-02
13 사랑을 곁에 두고도 촌장 7770 2004-11-02
12 자연이 들려주는 말 너구리 7671 2009-04-26
11 위험한 고백 촌장 7671 2004-11-02
10 마음의 그릇 너구리 7662 2009-04-14
9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너구리 7536 2009-04-03
8 아픔과 미움, 괴로움을 지우고 삭히는 지혜 [2] 너구리 7518 2010-05-14
7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 심성보 / .. [1] 월척 7449 2007-02-01
6 때로는 나도 바람이 되고 싶다 너구리 7359 2010-10-12
5 가을 낙엽 촌장 7245 2004-11-02
4 가을 삶 인생 여울 6378 2007-11-19
3 말 한마디에 여울 6360 2009-01-05
2 성공을 파는 가게 너구리 6168 2009-03-11
흰밥과 붉은 밥 너구리 5745 2009-02-28
1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