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고난과 불행이 찾아올때에 비로소 친구가 친구임을 안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mhgsc
문화가산책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05-01-02
홈페이지 http://fishing.new21.net
분 류 일반
   
IP: 211.xxx.189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진리를 알지 못하고
진리와 함께 기뻐하지 아니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는 법이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을 지고
일찍 일어나고 늦게 누우며
수고의 떡을 먹는다 해도
아무런 유익이 없다

그가 설령 근면을 식물로 삼고
주어진 해 아래 분 복을 누리며
땅 위의 날들을 용감하게 갔다 해도
그것은 단지 그의 몫일 따름이다

우리는 정작 중요한 일은
심사 숙고하며 생각지 않고
그냥 눈에 보이는 것들
이 세상 적인 일들에만
열심히 매달리는 경향이 있다

이 세상은 지나가는 것들이요
눈물과 한숨과 좌절의 바다를
항해하는 그림자와 같다

그러므로 너무 현세에 집착도 말고
그렇다고 미래에 대해 낙관도 말라
금생(今生)과 내생(來生)을 슬기롭게 아우르는
지혜와 명철(明哲)의 사람은 누구일까?

해 아래 주어진 분복을 감사로 받으며
창조주의 뜻을 헤아리며 그것을 준행하여
열심히 열매맺는 길로 나아가는 사람
이런 사람은 장래에 좋은 터를 닦는 사람
칭찬과 상급과 면류관이 마련되어 있다.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2 +:+ 마음의 눈이 밝은 사람 +:+ 운영자 8589 2005-01-02
21 단풍 촌장 8484 2004-11-02
20 인생을 낚다 [2] 여울 8289 2005-06-24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운영자 8199 2005-01-02
18 공과 사의 구분 너구리 8079 2009-04-02
17 무소유의 삶 너구리 8058 2009-03-21
16 비 내리는 가을 밤에 촌장 7941 2004-11-02
15 젊었을때는 인생이 무척 긴것으로 생각하나... [1] 너구리 7824 2010-03-30
14 가을 편지 촌장 7779 2004-11-02
13 사랑을 곁에 두고도 촌장 7770 2004-11-02
12 자연이 들려주는 말 너구리 7671 2009-04-26
11 위험한 고백 촌장 7671 2004-11-02
10 마음의 그릇 너구리 7659 2009-04-14
9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너구리 7536 2009-04-03
8 아픔과 미움, 괴로움을 지우고 삭히는 지혜 [2] 너구리 7518 2010-05-14
7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 심성보 / .. [1] 월척 7446 2007-02-01
6 때로는 나도 바람이 되고 싶다 너구리 7356 2010-10-12
5 가을 낙엽 촌장 7245 2004-11-02
4 가을 삶 인생 여울 6375 2007-11-19
3 말 한마디에 여울 6357 2009-01-05
2 성공을 파는 가게 너구리 6168 2009-03-11
1 흰밥과 붉은 밥 너구리 5742 2009-02-28
1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