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편견이란 실효성이 없는 의견이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mhgsc
문화가산책
작성자 너구리        
작성일 2009-04-26
   
IP: 122.xxx.143
자연이 들려주는 말
 
 
따사로운 날씨에 기지개 한 번 활짝 펴고 힘차게 출발하시고 자연이 주는 소리로 눈물 없고 행복한 웃음만 있는 세상에서  오늘도 행복과 동행하는 날 되세요.  
 
 자연이 들려주는 말

나무가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우뚝 서서 세상에 몸을 내맡겨라.
관용하고 굽힐 줄 알아라.

 
 
 
하늘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마음을 열어라.
경계와 담장을 허물어라.
그리고 날아 올라라.

   
 
태양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다른 이들을 돌보아라.
너의 따뜻함을 다른 사람이 느끼도록 하라.
   
 
냇물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느긋하게 흐름을 따르라.
쉬지 말고 움직여라.
머뭇거리거나 두려워 말라.
   
 
작은 풀들이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겸손하라.
단순하라.
작은 것들의 아름다움을 존중하라.
       ^*^ 매일매일 행복 날 되세요.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2 +:+ 마음의 눈이 밝은 사람 +:+ 운영자 8589 2005-01-02
21 단풍 촌장 8481 2004-11-02
20 인생을 낚다 [2] 여울 8289 2005-06-24
19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운영자 8196 2005-01-02
18 공과 사의 구분 너구리 8076 2009-04-02
17 무소유의 삶 너구리 8058 2009-03-21
16 비 내리는 가을 밤에 촌장 7941 2004-11-02
15 젊었을때는 인생이 무척 긴것으로 생각하나... [1] 너구리 7824 2010-03-30
14 가을 편지 촌장 7779 2004-11-02
13 사랑을 곁에 두고도 촌장 7770 2004-11-02
자연이 들려주는 말 너구리 7671 2009-04-26
11 위험한 고백 촌장 7671 2004-11-02
10 마음의 그릇 너구리 7659 2009-04-14
9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너구리 7536 2009-04-03
8 아픔과 미움, 괴로움을 지우고 삭히는 지혜 [2] 너구리 7518 2010-05-14
7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 심성보 / .. [1] 월척 7446 2007-02-01
6 때로는 나도 바람이 되고 싶다 너구리 7356 2010-10-12
5 가을 낙엽 촌장 7245 2004-11-02
4 가을 삶 인생 여울 6375 2007-11-19
3 말 한마디에 여울 6357 2009-01-05
2 성공을 파는 가게 너구리 6168 2009-03-11
1 흰밥과 붉은 밥 너구리 5742 2009-02-28
1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