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그릇이 큰 사람은 남에게 호의와 친절을 베풀어주는 것으로 자신의 기쁨으로 삼는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mhgsc
문화가산책
작성자 너구리        
작성일 2009-04-03
   
IP: 220.xxx.131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앞으로 어떤 일을 할까",

"내 인생을 어떻게 살까" 고민 하면서
세상의 모든 문제들을 혼자 끌어 안고
절망과 희망 사이에서 괴로워 한 적이 있지요.
 
 


마음의 이상과 눈앞의 현실에서

어느 쪽을 택할까 망설이다가
결국 현실로 돌아서는
내 모습을 보면서 실망한 적이 있지요.


 


내가 잘못 한 것 같아

당장 사과 전화를 하고 싶지만
자존심도 상하고 마음이 정리되지 않아
전화기를 들었다 놓았다 하다가
끝내 전하지 못한 부끄러움이
마음에 많이 쌓여 있지요.
 
  
 
잠자리에 들면서 "바로 이거야 " 싶은

기막힌 실마리를 찾았지만
다음 날 아침이 되면
그것이 너무나 가벼워
다시 무거운 현실의 짐을 지고
집을 나선 적이 있지요.

 

 

아무리 아름다워도
흔들리지 않는 꽃은 없고
아무리 반짝여도

어둠에 갇히지 않는 별은 없습니다. 
 
 


우리가 흔들리는 것은

꽃을 피우기 위함이고
우리가 어두운 것은
반짝이기 위함 입니다.
 

- 좋은 생각 중에서 -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2 때로는 나도 바람이 되고 싶다 너구리 7344 2010-10-12
21 아픔과 미움, 괴로움을 지우고 삭히는 지혜 [2] 너구리 7512 2010-05-14
20 젊었을때는 인생이 무척 긴것으로 생각하나... [1] 너구리 7818 2010-03-30
19 자연이 들려주는 말 너구리 7656 2009-04-26
18 마음의 그릇 너구리 7650 2009-04-14
♡ 당신도 이런 생각 한 적이 있지요? ♡ 너구리 7524 2009-04-03
16 공과 사의 구분 너구리 8067 2009-04-02
15 무소유의 삶 너구리 8046 2009-03-21
14 말 한마디에 여울 6348 2009-01-05
13 가을 삶 인생 여울 6369 2007-11-19
12 내가 얼마나 당신을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고 있나요 - 심성보 / .. [1] 월척 7434 2007-02-01
11 인생을 낚다 [2] 여울 8283 2005-06-24
10 +:+ 마음의 눈이 밝은 사람 +:+ 운영자 8580 2005-01-02
9 사람이 백년을 살 때 운영자 8187 2005-01-02
8 단풍 촌장 8469 2004-11-02
7 가을 편지 촌장 7767 2004-11-02
6 사랑을 곁에 두고도 촌장 7752 2004-11-02
5 위험한 고백 촌장 7659 2004-11-02
4 비 내리는 가을 밤에 촌장 7935 2004-11-02
3 가을 낙엽 촌장 7239 2004-11-02
2 성공을 파는 가게 너구리 6147 2009-03-11
1 흰밥과 붉은 밥 너구리 5733 2009-02-28
1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