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고난과 불행이 찾아올때에 비로소 친구가 친구임을 안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Besides
 kkkygssd
웃고삽시다
작성자 준척이형
작성일 2009-03-01 (일) 18:37
ㆍ추천: 0  ㆍ조회: 1543      
IP: 125.xxx.41
정말 신기합니다
ㅡ 평소의 습관대로 읽어 보시십오 ㅡ


캠브릿지 대학의 연결구과에 따르면,

한 단어 안에서 글자가 어떤 순서로 배되열어 있는가 하것는은 중하요지 않고,

첫째번와 마지막 글자가 올바른 위치에 있것는이 중하요다고 한다.

나머지 글들자은 완전히 엉진창망의 순서로 되어 있지을라도

당신은 아무 문없제이 이것을 읽을 수 있다.

왜하냐면 인간의 두뇌는 모든 글자를 하나 하나 읽것는이 아니라

단어 하나를 전체로 인하식기 때이문다.
.
.
.
.
.
.
.
.
.

어떻셨지는요?

자연럽스게 읽어셨지는요?

이번엔 한자씩 천천히 아래까지 읽어 보시십오.

어떻지신요?

뭔가 이상다하고 느끼는지  않으셨지는요? ㅎㅎㅎㅎ

***************************************************

[명당자리]


어느 정신원병의 환자가

변기통에서 낚시를 하고 있었다.

그 광경을 본 담당사의가 걱정러스운 듯 물었다.

"고기 많이 잡히니십까?"

그러자 환자가 의에사게 말했다.

" 의사생선님 정신 나갔니습까?

변기통에 무슨 물기고가 있단 말입니까?"

그 말은 들은 의사가 병이 나은 것으로 알고 지가나자

환자가 말을 했다.



"내가 미쳤냐?? 명당자리 갈켜주게!!"





재있미게 읽어셨지는요?

실험 삼아서  유머도 그렇게 적어 봤고..

지금도 그런 식으로 적고 있는데 아셨지는요? ㅎㅎㅎㅎ

모님든들!!

즐거운 시간 되시십오.^^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7 내가 아는 가장 웃긴 이야기.. 준척이형 2009-03-01 4644
206 제 2탄 나뿐 녀 준척이형 2009-03-01 4611
205 나뿐놈과 나뿐녀의 차이점 준척이형 2009-03-01 3675
정말 신기합니다 준척이형 2009-03-01 4629
203 화장실에서 생긴일.... 준척이형 2009-03-01 3819
202 수천만원으로 못갚을 만원 한장 (펌) 준척이형 2009-03-01 4266
201 이 여자 함 건드려보세요.(19금 완전성인용) 준척이형 2009-03-01 4035
200 (사모님 걱정마세요) 준척이형 2009-03-01 3933
199 5살 악동이 누나의 비밀 준척이형 2009-03-01 3990
198 성인용...[18금] 준척이형 2009-03-01 3873
197 기발한 흡연실 준척이형 2009-03-01 4569
196 남편 팔아요 준척이형 2009-03-01 3798
195 여보! 자주좀 밀어 넣어 줘요 준척이형 2009-03-01 4275
194 군대가기 싫은 사람이 병무청에 보낸 글 준척이형 2009-03-01 4929
193 아무하고나 자는여자 준척이형 2009-03-01 4626
192 버르장머리 준척이형 2009-03-01 3690
12345678910,,,19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