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무슨 일이든지 한 가지 일에 능통하라.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Besides
 kkkygssd
웃고삽시다
작성자 준척이형
작성일 2009-03-05 (목) 22:39
ㆍ추천: 0  ㆍ조회: 1311      
IP: 125.xxx.41
엽기적인 문답~~~~~~~~~
. Q : 안녕하세요? 전 24세의 자유를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문제는 어제 밤에 일어났습니다. 어제 밤에 제 남자 친구와 화끈한 데이트를 했는데, 너무 열렬하게 한 나머지 몸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버렸습니다. 내일 당장 수영장에 가기로 약속을 했는데, 남자 입술 자국이 남겨진 몸으로는 도저히 창피해서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좋죠?

A : 어차피 비키니 수영복으로 다 가려지는데 아닙니까?

2. Q : 안녕하세요, 아저씨? 저는 샛별 초등학교 5학년 2반 32번 맹짱구라고 합니다. 선생님이 숙제로 북극에 사는 동물 5개를 써오라고 내주셨는데, 저는 북극곰하고 펭귄 밖에 몰라요. 나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이 안나요. 어떻게 써서 가야되나요?

A : 북극곰 3마리, 펭귄 2마리라고 쓰세요.

3. Q : 안뇽하시니까? 처는 일본에서 유학을 온 유학생이무니다. 어제 수업을 듣는데 교수님케서 'How many brothers do you have?' 라고 물어보셨스무네다. 크래소, '아이 해브 투 브라자'라고 대답했더니 모두들 웃는 커시었씁니다. 어디가 틀려서 웃는 커실까요? (주) 일본인들은 'ㄷ' 발음을 'ㅈ' 발음으로 내는 희한한족속임.

A : 아이 해브 투 브라자'스' 가 맞습니다.

4. Q : 사랑에 빠져있는 28세의 남성입니다. 전 이번에 명문대학을 우수히 졸업하고 대기업에 취직하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용모도 준수해서 많은 여성들이 따르지요. 문제는 제 아버지가 우리나라 10대 재벌이라는 점입니다. 전 애인에게 그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부담을 주기가 싫어서였습니다. 그런데 자꾸 그녀가 물어보니 대답을 하지 않을 수가 없군요. 이 사실을 알면 그녀가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두렵습니다.

A : 새엄마를 맞이하게 되실 것 같군요

5. Q : 저는 이번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회 초년생입니다. 제 꿈은 만화 '드래곤볼'에 나오는 '트랭크스'의 머리 같은 헤어스타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문제는 좀처럼 가운데 가리마가 안된다는 것입니다. 아~ 가운데 가리마를 하는 방법이 없을까요? 도와주세요.


A : 머리카락이 홀수여서 그렇습니다. 한가닥만 더 심으세요.



6. Q :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4수에 실패한 인생 낙오자입니다. 잘하려고 해도 뭔가가 제 앞을 막고 있는 것같습니다. 뭐를 해도 자신이 없고 그저 죽고 싶은 생각뿐입니다. 집에서도 저를 포기한 것 같습니다. 주위의 시선은 너무나 따갑고 냉정하기만 합니다. 누구에게 위로를 받고 싶은데 아무도 저를 위로하려 하지 않습니다. 따뜻한 말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십시요.

A : 가스 보일러, 난로, 전기장판,모닥불, 아궁이, 열내는 하마....

7. Q : 안녕하세요? 전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학생입니다. 영어 숙제가 산더미 같은데 모르는게너무 많습니다. 단어를 찾아오는 숙제인데 '작은 배' 라는 단어는 사전에 안나와 있습니다. 배가 ship 인 것은 알겠는데 작은 배는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가르쳐주세요.

A : 'ship 새ㄲ ㅣ' 라고 쓰세요.

8. Q : 안녕하세요? 저는 결혼한지 얼마 안된 여성입니다. 제 문제는 너무 부끄러운 것이라 남들에게 말을 하지 못하고 속으로만 끙끙 앓아오던 것입니다. 제 남편은 커다란 시계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항상 "지금 몇시 몇분이지?"하고 묻고 다니는 직업병이 있습니다. 보통 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만, 잠자리에서조차 그런 말을 한답니다. 침대 위에서 여자를 안으며 '몇시 몇분이지?'하고 묻는 남자 보셨나요? 그런 식으로 분위기를 깨는 남자입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A : 사실대로 말하세요.'몹'시 '흥'분이라고 ...

9. Q : 얼마 전에 '작은 배'의 영어 단어를 질문했던 중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대답해주신 답을 들고 갔다가 죽도록 맞았습니다. 게다가 긴 영작 숙제까지 벌로 받았습니다. 영작 숙제를 그럭저럭 다 했는데 '삶은 계란'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 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성실한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A : 'Life is egg' 입니다.

10. Q : 안녕하세요? 저는 26세의 백수건달입니다.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점을 봤더니 용하다는 점장이가 커다란 돈뭉치가 정면으로 달려들 운세라고 합니다. 복권을 사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경마장을 가는게 좋을까요?

A : 길을 건널 때 현금수송차를 조심하세요.

11. Q : 저는 국가 안보에 관한 중요한 직책을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데,얼마 전부터 밤마다 골목길에서 저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남자가 있습니다. 어두워서 잘 보이지는 않지만 머리 색깔이 노란색인걸로 보아 외국 첩보원 같습니다. 아 ... 저는 이대로 죽게 되는걸까요? 죽더라도 누구의 손에 의해 죽는건지알고 싶습니다.
어느 놈들이 저를 죽이려고 하는 것일까요? C.I.A 일까요? 아니면 K.G.B 일까요?

A : 그 사람을 G.A.Y 라고 생각해보신 적은 있으신지요 ..

12. Q : 전 42세의 중년 남성입니다. 요즘들어 아랫배가 더부룩 해지는 것 같더니 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콩을 먹으면 아래로 콩이 나오고 오이를 먹으면 곧바로 오이를 배설해버립니다. 모르긴 몰라도 죽을 병에 걸린 것 같습니다. 도와주세요.

A : 똥을 먹어보세요. 그러면 똥이 나올 겁니다.

13. Q : 저는 결혼을 앞둔 27세의 여성입니다. 그런데, 약혼까지 한 남자가 결혼식날까지 콜라병 같은 몸매를 만들어 놓지 않으면 파혼하겠다고 성화입니다. 다이어트란 다이어트는 다 해봤는데 살은 좀처럼 빠지지 않습니다.어쩌면 좋을까요?

A : 남편 될 사람에게 1.5 리터 콜라병을 보여주세요.

14. Q : 전 독실한 카톨릭 신자입니다. 행운의 여신이 도운탓인지 우연치 않은 기회로 추기경님을 만나뵙게 되었습니다. 추기경님께서 고해성사를 직접 해주신다고 했습니다. 저의 가장 큰 고민은 주체할 수 없는 성욕입니다. 성욕으로 인해 밤마다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이런 말을 추기경님께 해도 될까요?

A : 추기경을 소녀경으로 착각하신 것 같군요.

15. Q : 저는 여객기를 몰고 있는 항공사의 기장입니다. 짝사랑 하던 스튜어디스가 다른 남자와 눈이 맞어서 결혼을 해버렸습니다. 저는 그들을 신혼여행지까지 데려다줘야 하는 운명의 장난에 걸려들어 버렸습니다. 저는 질투가 나서 그 비행기를 조정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 남자에게 복수를 하고 싶습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A : 남자가 화장실에 들어가서 큰일을 볼 때 360도 회전을 하십시요.

16. Q : 저는 맞벌이를 하고 있는 29세의 여성입니다. 일이 바쁘기 때문에 남편과 저는 아이를 갖는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부모님들은 시간이 없다는 저희들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으십니다. 저희는 정말로 시간이 없는데요. 어떻게 설명을 드려야할까요?

A : 시간이 없으시다구요? 길어야 10분이면 되는거 아닙니까?

17. Q : 5년동안 사귀던 여자와 헤어졌습니다. 전화를 해도 받지 않고, 집앞까지 찾아가도 만나주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매일매일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오늘로 편지를 쓴지 200일이 되는 날입니다. 그녀에게는 아무런 연락이 없군요. 정말 끝난 걸까요?

A : 집배원과 눈이 맞았을 확률이 높습니다.

18. Q : 영문과에 다니는 23세의 학생입니다. 학교에서 중간 고사 시험 대신에 즉석 회화를 본다고 합니다. 교수와 일대일로 회화를 해야 학점을 딸 수 있답니다. 하지만, 저는 회화에 관해서는 문외한입니다. 어떻게해야 좋을까요?

A : 교수에게 'Can you speak korean?' 이라고 하십시요. 분명히 'Yes'라고 할테니 그 다음부터는 우리말로 하십시요.

19. Q : 안녕하세요? 25세의 저는 미혼여성입니다. 요즘들어 날마다 음란전화가 걸려와서 걱정입니다. 전화를 받으면 '폰섹스 하실래요?'라고 말하는 남자가 있습니다. 정말 미칠 지경입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A : '저는 웅진 아이큐하는데요' 라고 말씀하세요.

20. Q : 안녕하세요? 전 결혼한지 1년이 약간 지난 여성입니다. 얼마 전에 첫 아이를 낳았습니다. 그런데 아기가 아빠를 닮지 않고 옆집 아저씨를 더 닮았습니다. 남편은 어찌된 일이냐고 노발대발 하고 있습니다. 저는 결백하지만 주위의 시선이 괴롭습니다. 어떻게 해명해야 할까요?

A : '환경의 영향'이라고 하십시요.

21. Q : 안녕하세요? 전 7살 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기혼 여성입니다. 그런데, 요즘 들어서 아이가 자꾸빨간 딱지가 붙어 있는 비디오 테이프를 보려합니다. 녹색 딱지와 빨간 딱지를 구별하는 방법을 가르쳐줬지만 이해를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이에게 뭐라고 설명해야 할까요?

A : 목욕탕에서 '빨간 때밀이 타올'로 피가 나도록 때를 밀어주십시요. 그러면, 아이는 다음부터 때밀이 타올도 녹색만 쓸 것입니다.

22. Q : 저는 17세의 소녀입니다. 사춘기를 맞았는지 요즘들어 여러가지 생각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그중에 가장 큰고민은 자꾸 " '나'란 무엇인가?' " 하는 질문에 사로 잡힌다는 점입니다. 그 생각 때문에 공부도 안됩니다. 도대체 '나'는 무엇일까요?

A : '인칭 대명사'입니다.

23. Q : 안녕하세요? 저는 7살 먹은 아이를 키우고 있는 주부입니다. 그런데 아이가 좀처럼 말을 듣지 않습니다. 불러도 대답하거나 달려오지 않고, 쳐다보기만 합니다. 아이가 커서 뭐가 될려고 저럴까요? 걱정입니다.

A : 웨이터나 동사무소 직원을 시키세요.

24. Q : 안녕하세요? 부산에 살고 있는 28세의 남성입니다. 모아 놓은 돈으로 생선 초밥 가게를 하나 할까 합니다. 그런데 어떤 것들을 들여 놓아야할지 알 수가 없어서 메뉴를 만들지 못하고 있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A : 새우깡과 붕어빵을 전문으로 하시고 자갈치와 고래밥을 곁들이세요.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 기발한 광고모음... 준척이형 2009-03-05 3879
238 ♡º~저..박아도 되나요???^---^ 준척이형 2009-03-05 4362
237 ♡º~짐승만도 못한놈~~^*^ 준척이형 2009-03-05 4059
236 찜질방에서 부부와 불륜 구별법 준척이형 2009-03-05 3993
235 나하고 연애할까....?? 준척이형 2009-03-05 4200
엽기적인 문답~~~~~~~~~ 준척이형 2009-03-05 3933
233 부부싸움의 10도 준척이형 2009-03-05 4071
232 이상한 신혼부부 준척이형 2009-03-05 4203
231 발코니 [1] 준척이형 2009-03-01 3882
230 부인이 바람필때는!!! ㅋㅋ 준척이형 2009-03-01 3945
229 오이 쏘시지 가지 그리고 트렌스 젠더 준척이형 2009-03-01 4095
228 어느 주부의 육아일기와 뒤집어지게 웃긴 리플들~~~~ 준척이형 2009-03-01 3957
227 순진한 남자VS밝히는 남자 준척이형 2009-03-01 4200
226 우물이 깊지요 준척이형 2009-03-01 3840
225 가슴작은 여자 준척이형 2009-03-01 3660
224 요즘 중년여자 남자 몸값 준척이형 2009-03-01 4071
12345678910,,,19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