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고난과 불행이 찾아올때에 비로소 친구가 친구임을 안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Besides
 kkkygssd
웃고삽시다
작성자 준척이형
작성일 2009-03-01 (일) 17:37
ㆍ추천: 0  ㆍ조회: 768      
IP: 125.xxx.41
사랑한다 울아들... ㅋㅋㅋ[퍼옴=삽질열심히]
하루 종일 업무에 시달리고 드디어 퇴근을 한다..  
피곤하지만 방끗방끗 웃고 있을 우리 아들을 생각하면...  
퇴근길이 가벼워진다...  

나를 반갑게 맞아 주는 우리 아들...  

오늘도 어김없이 현관까지 나를 마중나왔다...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고 나를 반긴다...  

너무 귀여워 엄지 손가락에 살짝..뽀뽀를 해줬다..  

그런데 이녀석이 손가락을 계속내미는 것이다..  

하하하...귀엽기도 하지..  

이번엔 살짝 깨물어 주었다..  

아들녀석이 "어어" 하며 손가락을 다시 내밀었다...  

하하하.. 귀엽기도 하지...  

이번엔..녀석의 손가락을 쭉..빨아 주었지...  

사랑스러워 죽겠다는 표정으로 말이다...  

이런게 사랑이 아닐까?  

부엌에서 일하던 아내가 나오는데..  

우리의 사랑에 질투라도 하듯이 표정이 밝지 못한것 같다...  

아내가..  

여보!!    이녀석이 글쎄..  
.  
.  
.  
.
.  
.  
.  
.  
.  
"똥구멍 자꾸 파고 냄새맡아보라고 그러지 뭐에요...."  

헉~~!!!  







아무리 아들 거(?) 라지만  .......   구래도 달다..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 어떻게 되었을까? 준척이형 2009-03-01 3033
46 갑자기 응가가 마려울때... 준척이형 2009-03-01 3267
사랑한다 울아들... ㅋㅋㅋ[퍼옴=삽질열심히] 준척이형 2009-03-01 2304
44 ㅋㅋ 엄청난 손놀림 준척이형 2009-03-01 3816
43 비오는날? 준척이형 2009-03-01 2367
42 러브호텔? 미성년자는 클릭하지 마세요 준척이형 2009-03-01 3156
41 남녀간의 아주 유용한 공식 준척이형 2009-03-01 2421
40 당신에게 벗겨진 제 알몸(이슬이 애주가님에게 바침) 준척이형 2009-03-01 3783
39 [물퍼기]우리나라가 유인우주선 발사시 예상되는 각계반응!! 준척이형 2009-03-01 3057
38 백원짜리 동전을 방바닥에 계속 문지르면.. 준척이형 2009-03-01 3036
37 진정한 골초 준척이형 2009-03-01 2970
36 남편죽이는법 준척이형 2009-03-01 3333
35 우리가 몰랐던 사실 준척이형 2009-03-01 3660
34 팬티 이야기 준척이형 2009-03-01 2907
33 춤 너무 잘 추네염~~ 준척이형 2009-03-01 2898
32 재수 없는넘은~~~ 준척이형 2009-03-01 3264
1,,,111213141516171819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