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결점 없는 사람을 고르다간 끝내 벗을 얻을 수 없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Besides
 kkkygssd
웃고삽시다
작성자 준척이형
작성일 2009-03-01 (일) 17:34
ㆍ추천: 0  ㆍ조회: 1170      
IP: 125.xxx.41
당신에게 벗겨진 제 알몸(이슬이 애주가님에게 바침)
당신앞에서 벗겨진 제 알몸


당신앞에 벗겨진 제 알몸은
아무런 움직임을 할수가 없었습니다.
당신이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저의 알몸을 이리저리 뒤척일때
전 아무런 소리를 낼수가 없었습니다.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나를 당신이
살프시 어루만지듯 뜨겁게 만들때
전 그져 온몸이 타는 듯한 신음소리만 낼뿐
온몸을 비틀어 참아낼 뿐이였습니다.
  
당신의 부드러운 손놀림에 저의 육체는
하나 둘 뜨겁게 달구어져갔고
전 기름흐르듯 내육신이
끈적거리는 액체로 흠뻑 젖었습니다.
  
나에 흠뻑취해 내려보는 당신의 행복한 눈빛에
전 그저 기름에 흠뻑 젖듯
하나 둘 하얗게 변해가는 육체에
가느다란 신음소리만 낼 뿐이였습니다.

더 이상 뜨거움에 참지 못해
부드럽게 당신의 입으로 애무하듯
저의 온몸을 잘근잘근 깨물면서
나의 그것을 혀로 애무할때
전 살이 타서 눈물로 눈물로 황홀했고
당신은 이런 날 느끼면서
너무나 너무나 행복해 했습니다.

당신이 애무하듯 결국 날 집어 삼킬때
전 아무 반항없이 당신을 받아 드렸고
우리는 이렇게 밤새도록 모닥불피워놓고
황홀한 시간을가졌습니다.

당신은 정말 너무나
나를 사랑하고 있음을(흑``` 흑```흑```흑```흑```)

감사해요~~~사랑해요....
.
.
.
.
.
.
.
.
.
.
.
.
.
.
.
.
불판에 구워지는 삼겹살의 고백^^
.......................(쐬주없나?)^^*

누굽니까? 침닦어유*^^**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 어떻게 되었을까? 준척이형 2009-03-01 2805
46 갑자기 응가가 마려울때... 준척이형 2009-03-01 3030
45 사랑한다 울아들... ㅋㅋㅋ[퍼옴=삽질열심히] 준척이형 2009-03-01 2085
44 ㅋㅋ 엄청난 손놀림 준척이형 2009-03-01 3549
43 비오는날? 준척이형 2009-03-01 2109
42 러브호텔? 미성년자는 클릭하지 마세요 준척이형 2009-03-01 2898
41 남녀간의 아주 유용한 공식 준척이형 2009-03-01 2184
당신에게 벗겨진 제 알몸(이슬이 애주가님에게 바침) 준척이형 2009-03-01 3510
39 [물퍼기]우리나라가 유인우주선 발사시 예상되는 각계반응!! 준척이형 2009-03-01 2790
38 백원짜리 동전을 방바닥에 계속 문지르면.. 준척이형 2009-03-01 2772
37 진정한 골초 준척이형 2009-03-01 2751
36 남편죽이는법 준척이형 2009-03-01 3090
35 우리가 몰랐던 사실 준척이형 2009-03-01 3393
34 팬티 이야기 준척이형 2009-03-01 2694
33 춤 너무 잘 추네염~~ 준척이형 2009-03-01 2652
32 재수 없는넘은~~~ 준척이형 2009-03-01 2985
1,,,111213141516171819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