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미련한 자는 자기 행위를 바른 줄로 여긴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chyss
추천영상시
작성자 너구리        
작성일 2009-03-27
   
IP: 122.xxx.143
당신은 누구신가요/장시하
 

 당신은 누구신가요 / 장시하
 

 

  당신은 누구신가요
  내 마음의 전부를 당신으로 채우고
  무의식의 침묵마저도 당신을 사랑하게 하는......
  내 삶의 몸짓과 영혼의 숨결마저도
  당신만을 사랑하라 하는......
  당신은 누구신가요

  이제 나는 당신만을 위한 사람입니다
  당신은 내 생명의 주인이요
  당신은 내 소망의 빛입니다

  이제 내가 사는 것은
  당신만을 위한 몸짓이요
  내 영혼의 고백입니다

  당신이 미치도록 그리운 밤입니다
  나를 사랑으로 미치도록 눈물겹게 하는
  당신은 누구신가요
                      
  당신 아닌 그 무엇도
  사랑하지 못하게 하는
  당신은 누구신가요

  당신을 애태우며 흘리는 눈물방울을
  그대 따뜻한 가슴에
  향기로운 사랑의 붓꽃으로 피워 낸
  당신은 누구신가요

  당신은 누구신가요
  내 영혼을 당신만을 위한 사랑으로
  세상 다 살게 한
  당신은 누구신가요                

   20080214 

 

     **장시하 신작 시집**

   "별을 따러 간 남자"중에서
      책나무 출판사    


지도보기

이름아이콘 방울소리
2013-10-08 07:20
정말 좋은글입니다 잘보고 느끼고갑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시마을 입니다 [1] 월척 6522 2013-09-17
160 마음속의 그릇 [3] 너구리 8049 2010-05-28
159 마흔과 쉰 사이 [2] 너구리 8880 2009-06-26
158 [1] 너구리 7914 2009-05-15
157 나를 생각해 보는글 [1] 너구리 7995 2009-04-01
당신은 누구신가요/장시하 [1] 너구리 7995 2009-03-27
155 ♡너무 늦게 깨달아 버린 30가지... 너구리 8625 2009-03-17
154 사랑과 그리움 /채련 [1] 월척 8481 2009-03-17
153 만나면 행복해지는 사람 /한복연 [1] 월척 8010 2009-03-17
152 내 안의 작은 슬픔 / 이재현 월척 6165 2009-03-17
151 그리운 생각 / 정기모 월척 6357 2009-03-17
150 쉬어가는 구름아 / 김정숙 월척 6006 2009-03-17
149 차 한잔을 마시며 / 김태수 월척 6267 2009-03-17
148 눈물겹도록 사랑한 사람 / 김설하 월척 6324 2009-03-17
147 슬픔을 버리다 / 詩 마경덕 준척이형 6315 2009-03-17
146 노숙자들의 엘레지/太蠶 김관호 준척이형 6309 2009-03-17
145 수선화의 노래 / 조용순 월척 6060 2009-03-17
144 또 하나의 이별을 위하여/ 동목 지소영 월척 6024 2009-03-17
143 겸손한 사람은 참 아름답다 [2] 너구리 6462 2009-02-24
142 사람이 백년을 살 때 [1] 월척 6162 2009-02-24
141 겨울밤, 중년의 쓸쓸한 고백 월척 6597 2008-11-25
140 봄밤의 회상 / 이외수 외 3편 [1] 이쁜붕어 11784 2008-04-27
139 자화상/서정주 낭송/선우승국 이쁜붕어 6366 2008-04-27
138 봄 향기 내임/ 김혜숙 낭송/한송이 이쁜붕어 6483 2008-04-27
137 자유을 낚는 시간 사계 7335 2007-11-14
1234567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