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강한 사람이란 가장 훌륭하게 고독을 견디어 낸 사람이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chyss
추천영상시
작성자 너구리        
작성일 2009-06-26
   
IP: 122.xxx.143
마흔과 쉰 사이
    마흔과 쉰 사이 / 김경훈 (낭송 고은하) 해야 할 사랑을 다하고 이제는 그만 쉬고 싶은 나이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이 없겠느냐고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느냐고 어느 시인의 시 한 구절을 읊조리며 마흔과 쉰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치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쉰 그 짧은 사이..
지도보기

이름아이콘 서창꾼
2009-09-23 15:32
제가 그 중간인데...글귀가 가슴에 와닿습니다....
   
이름아이콘 방울소리
2013-10-08 07:18
그때가 언제였던가싶습니다 나의 인생 너무 허무하게 소비했나 아쉽네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시마을 입니다 [1] 월척 7083 2013-09-17
160 마음속의 그릇 [3] 너구리 8535 2010-05-28
마흔과 쉰 사이 [2] 너구리 9312 2009-06-26
158 [1] 너구리 8358 2009-05-15
157 나를 생각해 보는글 [1] 너구리 8556 2009-04-01
156 당신은 누구신가요/장시하 [1] 너구리 8478 2009-03-27
155 ♡너무 늦게 깨달아 버린 30가지... 너구리 9108 2009-03-17
154 사랑과 그리움 /채련 [1] 월척 9120 2009-03-17
153 만나면 행복해지는 사람 /한복연 [1] 월척 8496 2009-03-17
152 내 안의 작은 슬픔 / 이재현 월척 6585 2009-03-17
151 그리운 생각 / 정기모 월척 6777 2009-03-17
150 쉬어가는 구름아 / 김정숙 월척 6465 2009-03-17
149 차 한잔을 마시며 / 김태수 월척 6705 2009-03-17
148 눈물겹도록 사랑한 사람 / 김설하 월척 6726 2009-03-17
147 슬픔을 버리다 / 詩 마경덕 준척이형 6753 2009-03-17
146 노숙자들의 엘레지/太蠶 김관호 준척이형 6702 2009-03-17
145 수선화의 노래 / 조용순 월척 6513 2009-03-17
144 또 하나의 이별을 위하여/ 동목 지소영 월척 6480 2009-03-17
143 겸손한 사람은 참 아름답다 [2] 너구리 6933 2009-02-24
142 사람이 백년을 살 때 [1] 월척 6546 2009-02-24
141 겨울밤, 중년의 쓸쓸한 고백 월척 7059 2008-11-25
140 봄밤의 회상 / 이외수 외 3편 [1] 이쁜붕어 12135 2008-04-27
139 자화상/서정주 낭송/선우승국 이쁜붕어 6768 2008-04-27
138 봄 향기 내임/ 김혜숙 낭송/한송이 이쁜붕어 6855 2008-04-27
137 자유을 낚는 시간 사계 7812 2007-11-14
1234567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