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평온한 마음으로 아껴 생활하는 것이 사람에게 큰 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