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언]겸손한 자만이 다스릴 것이요, 애써 일하는 자만이 가질 것이다.
 

  


[공공장소 비번기억 절대금지]

: 조행기 포인트적립
: 조행기 포인트적립
     
Service





 kkkchsh
추천생활정보
작성자 월척        
작성일 2009-03-17
   
IP: 210.xxx.36
1++ 등급 한우? 얼마나 알고 드십니까?


유익종-편지

1++ 등급 한우? 얼마나 알고 드십니까

육질따라 5등급으로 등심 기준으로 평가 등급따라 값 6배차이

"한우 1등급 고기만 사용합니다."

이 말만 들으면 아주 좋은 고기만 사용하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 한우 등급제를 잘 모르면 상인들의 말 장난에 걸려들기 십상이다. 1995년 도입된 한우 등급제는 처음 4단계였지만 2004년 '1++ 등급'이 추가되면서, 1++에서 1+, 1, 2, 3, 총 5단계 등급으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1등급'은 총 5등 중에서 3등 하는 고기인 셈이다. 최근에는 돼지고기에도 등급제가 도입됐다. 등급제를 제대로 알아야 속지 않는다.

◆마블링, 고기색깔, 지방색깔, 조직감을 종합 평가

고기 맛과 관련된 '육질등급'은 어떻게 평가할까. 축산물등급판정소 관계자는 "근육 내의 지방도(marbling), 고기색깔, 고기의 성숙도에 따라 분류한다〈사진 참조〉"고 설명했다. 웬만한 쇠고기 팬이라면 알 수 있는, 지방이 살 속에 꽃처럼 번져 들어간 '마블링'이 잘 된 고기가 역시 높은 평가를 받는다는 얘기다.

그러나 1++를 받았다고 해서 모든 부위가 다 '환상적인 마블링'이 돼 있는 쇠고기는 아니다. 쇠고기 등급은 등심을 기준으로 해서 매기기 때문이다. 도축한 후 등심을 잘라내 등급을 평가한다. 여기서 1++ 등급을 받았다면 다리 살, 엉덩이 살까지 모두 1++등급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고기 맛 차이가 그리 크지 않은 부위까지 비싼 값을 주고 높은 등급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또 등급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소 성별에 따라 암소와 거세우, 비(非)거세우 순으로 고기 맛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는 것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쇠고기와 돼지고기의 등급에는 육질등급 이외에 육량등급이라는 것도 있다. 예를 들어 '1+, A'라는 등급의 고기가 있다고 하면, '1+'는 육질등급, A는 A, B, C 3등급으로 나눠지는 육량등급을 뜻하는 것이다. 육량등급은 간단히 설명하자면 같은 크기의 소나 돼지 한 마리를 도축했을 때 얼마나 많은 고기가 나올 수 있을지를 평가하는 것이다. 따라서 도축돼 있는 고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

◆고기 값 2938원 대 1만9988원

지난 9일 서울 가락시장에서 경매된 쇠고기 가격은 가장 비싼 고기가 ㎏당 1만9988원, 가장 싼 고기는 2938원이었다. 6배 넘는 차이가 나는 셈이다. 축산물등급판정소 통계에 따르면 작년 쇠고기 등급별 판정 비율은 1++등급이 7.5%, 1+등급 18.4%, 1등급 25.0%, 2등급 24.5%, 3등급 23.5%, 등외 0.9%였다. 그러니 상위 7.5% 안에 드는 좋은 고기는 다른 고기보다 두 배, 세 배, 심지어 여섯 배까지도 비싼 게 정상이라는 얘기다. 그러니 좀 싸게 느껴지는 고기라도 품질을 따져보면 실은 바가지를 쓰는 경우도 많을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이렇게 차이가 크니 농가에서는 높은 등급을 받는 소를 사육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한다. 2004년 1.3%였던 1++등급 비율이 작년 7.5%로 6배 가까이 늘어난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강원도 영월에서 한우마을 다하누촌을 운영하는 최계경 회장은 "곡물 비육법 등 농가들이 저마다의 사육 노하우를 개발하고 있다"며, "소를 구입해보면 특정 농가는 늘 높은 등급을 받는다"고 말했다.

등급제 표기가 의무화돼 있는 소고기와 달리 돼지고기는 작년 7월부터 1+에서 3등급까지 4등급 분류제가 도입됐다. 그러나 아직은 자율시행이어서 등급판정 참여율은 2~3%에 불과하다. 올 들어 등급판정을 받은 돼지고기 중 최상등급(1+)도 1.2%에 지나지 않아, 아직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한 노력도 미미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출처 : 조선일보 2008.04.10
김덕한 기자


맨위로!!

지도보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70 전립선 건강을 위한 생활수칙 너구리 4479 2010-03-03
69 흡연자는 천연 비타민 섭취하세요 너구리 4377 2010-02-26
68 생활속 독초 모음 너구리 4992 2009-09-07
67 석면함유 유통금지대상 약품 [1] 너구리 7161 2009-04-10
66 타이어의 규격표시와 식별방법, 적정공기압 [1] 너구리 4926 2009-04-04
65 사진으로 물고기 공부 너구리 6375 2009-03-19
64 옷에 묻은 커피물은 월척 4236 2009-03-17
63 쑥 : 혈압강하·해열·해독… 봄쑥은 최고 보약 월척 4266 2009-03-17
1++ 등급 한우? 얼마나 알고 드십니까? 월척 4128 2009-03-17
61 산지에서 배웠다! 대게 별미 요리 월척 4047 2009-03-17
60 생선회에 대한 상식 월척 4008 2009-03-17
59 니들이 게 맛을 알아? 대게 VS 붉은 대게 월척 5133 2009-03-17
58 제철 별미를 찾아 떠났다! 지금은 대게잡이 시즌 월척 4497 2009-03-17
57 머릿결 부드럽게 하려면 월척 4032 2009-03-17
56 주꾸미 : 눈에 좋은 타우린이 가득… 3월부터 제철 월척 4203 2009-03-17
55 원두커피 찌꺼기 활용법 * 월척 3837 2009-03-17
54 재철 음식 달력 [1] 너구리 5520 2009-03-06
53 모두를위해... [2] 달건이붕어 5895 2007-06-20
52 누군가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실화 [3] 화암 6000 2007-02-05
51 2006년 달라진 연말정산 (참고하세요) [1] 화암 8523 2006-12-19
50 눈물의 역할 이무기 6723 2005-01-04
49 충치의 정체 이무기 6519 2005-01-04
48 근시는 왜 생길까? 이무기 5535 2005-01-04
47 굶지 않고 날씬해지는 비법 8선 이무기 6843 2005-01-04
46 아침을 거르면 살찐다 이무기 4983 2005-01-04
1234
경남 합천군 대병면 신성동1길19 [월척나라] E-mail:wjsquddh@naver.com / [모니터 1280*960픽셀 최적화]
TEL:0507-768-6445/FAX:0504-086-7897/사업자등록번호:621-19-37475/통신판매업신고:웅상출장소 제186호
월척나라 관리자는 쪽지나 메일로 조황정보나 포인트안내를 하지않습니다. 해당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